최종편집
2018-09-21 오후 6:4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동영상뉴스
청도
전국
정치
인사/동정
화제의인물
출향인소식
탐방
건강과 생활
명예기자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여론광장
올레tv채널경북
다시보기
경북의창
열린초대석
행사중계
문화&예술
렛츠고시골
현장리포트
cdi칼럼
논설위원
2018-01-30 오전 10:02:43 입력 뉴스 > 칼럼/사설

고깔을 쓴다 (79)
한관식 (사)한국문인협회 영천지부장




남자가 창문 앞에 서있었다. 한 번도 자신은 세상을 등지지 않았는데,왠지 세상은 항상 등만 보여 주었다.다가가면 멀어지고 다가가면 낭떠러지 같은 등만, 남자를 가로 막았다.그 암담함에 길들여지진 않았다. 늘좌절하고 상처를 입어 비틀거렸다.적응되고 진화되는 것이 세상사의원칙으로 알았는데 남자가 품고 있는 ‘세상에 다가가기’는 엄청난 간격이 있었다. 마치 거친 바다에서 둥그러니 뗏목에 몸을 싣고 의지할 곳을 찾아가는 죽음을 동반한 행로였다.

산다는 보장은 처음부터 없었다. 작은 무인도라도 만난다는 기대도 없었다. 다만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시험대에 올려 진 자신을 확인하고싶었다. 물결선을 따라가는 뗏목은등대의 불빛과는 무관했다. 이미 바람에게 방향을 맡겼기 때문이다. 사방이 고요해도, 암고양이의 발톱처럼 할퀴듯 달려드는 파도 앞에서도뗏목은 앞으로 나가야한다. 아니 앞과 뒤는 구별이 없다는 것이 뗏목이다. 전진인지 후진인지 모를 막막한 바다에 떠다닐 뿐이다. 차라리 강한 무언가에 뗏목이 뒤집어지고 멈춰버렸으면 하는 바램도 있었다. 곧 헛수고라는 것을 알았다. 어차피 균형을잃고 비틀거려도 의지가 남아있다면 중심은 다시 뗏목으로 옮겨와 자신은 또 다른 아침으로 기지개를 켜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다가 삶이 궁금해졌다. 작은 반전이라도 주어진다면 붙들고 싶은 본능에 가까운 몸짓으로 살 궁리를 하고 있었다. 자신 이외의 삶을 신경쓸 기력조차 없게 무지막지하게 누르는 저 거대한 무게를 어찌 감당해야하는 데만 온힘을 다해도, 벅찬 인생이었는데 말이다. 성 정체성의 불확실성, 남자인지 여자인지 머릿속에서 달그락 거리는 모호한 정체를 찾아 살아온 수십 년은 온통 두려움과 고달픔의 연속이었다. 우유부단함에,허기에, 모호함에 시달렸던 자신을창문 밖으로 내던지고 싶었다. 남들에겐 하루일지 몰라도 남자는, 하루가 아닌 반나절만 시간이 주어진 것같았다. 일상 속에서 이명으로 들려오는 소프라노의 음성은 남자를 흔들어 놓았다. 남자의 알맹이는 여자로 한발씩 접근하는 가속이 붙고 있었다. 2017년, 12월 31일.

남자도 하루치를 남긴 시간 앞에서서 창문 틈사이로 찬바람이 곰실곰실 새어나오고 있다고 느꼈다. 하루가 가는 시간과 일 년이 가는 시간을 저울에 올리면 무게는 같을 것이다. 같은 무게이지만 스스로 만든 무게에 후회와 각오로 더한층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것이다. 그 경계선으로 하여금 새롭게 재정비하는 자신에게 동기부여를 선물할 충분한 이유가 되니까. 밝아오는 2018년에는......아무 생각이 나지 않았다. 그러고 보니 여태껏 계획도 없이 방치한 채로 살아온 자신이 여실히 드러났다. 그래도 이룬 게 있다면 혼자만의 공간을 확보하고 독립한 성과도 있었다. 창문 밖은 겨울이 몰려다녔다. 잔 나뭇가지로 타고 넘는 바람과죽은 갈대들이 엉킨 강가의 햇살과패딩잠바 속을 파고드는 움츠린 행인들의 가슴이, 줌 카메라처럼 당겨져 크게 쿵쿵 다가왔다. 모두가 몸을사리지 않고 명확하게 보였다. 남자는 포옥 한 숨을 쉬었다. 때 맞춰 커피포트에서 물이 끓었다. 믹스커피를 이빨로 뜯어내어 종이컵에 쏟았다. 프리마가 늦게 쏟아져 믹스커피를 하얗게 덮었다. 왠지 안심이다. 블랙커피가 주는 우중충함을 상쇄시켜
주는 프리마에 대한 믿음이 앞섰다.
-계속

 

 

 

<온라인미디어 세상- 청도인터넷뉴 항상 앞서갑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보 ycinews@nate.com

☎ 070-7150-6029,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청도인터넷뉴스

cdinews(ycinews@nate.com)

       

  의견보기
듀블
하루 2~3시간 인터넷 후기알바로 월 100만원 상세업무방법보기 아래주소클릭!! 무료회원가입하시고 상담만 하셔도 수익발생. http://hello-dm.kr/marketing/go.php?aid=a160527aR00206184M 2018-02-06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강한 습관 “탈모,..
청도군의회 제250회 ..
청도군, 올 하반기 ..
'생활개선청도군연합회..
「1530 싱그린 건강..
창작뮤지컬 77인의 영..
청도용암온천 화재 발생
'학생들과 함께 하는..
경상북도 토목인 한마..
사회복지법인 에덴원..


방문자수
  전체 : 37,461,417
  어제 : 20,809
  오늘 : 532
청도인터넷뉴스 |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내길 178  | 제보광고문의 054-331-602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25 | 등록번호 경북 아 00102호
발행·편집인 양보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보운
Copyright by c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d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