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5-24 오후 5:1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동영상뉴스
청도
전국
정치
인사/동정
화제의인물
출향인소식
탐방
건강과 생활
명예기자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여론광장
올레tv채널경북
다시보기
경북의창
열린초대석
행사중계
문화&예술
렛츠고시골
현장리포트
cdi칼럼
논설위원
2018-01-30 오전 10:08:18 입력 뉴스 > 전국

재미있는 풍수이야기
수의(壽衣)에 대하여



인간이라면 누구나 생로병사(生老病死)의 과정을 거치게 되어있고 죽음이야말로 누구나 피해갈 수 없는 하나의 一代과정이다. 자식은 부모의 보살핌으로 성장했고 부모가 생을 마감할 땐 그의 보답으로 격식에 맞추어 상·장례(喪葬禮)을 치러야 하는 것이 자식으로써 책임과 의무이기도 하다. 이승(生)을 하직하고 저승(生)으로 갈 때 부모님이 입고 갈 옷을 수의(壽衣)라고 한다. 과거에는 본인 스스로가 마지막 사 후에 입고 갈 수의를 미리 준비해두는 경우가 많았지만 근래에는 거의가 전문장례식장에서 구입하게 된다. 이장(移葬)을 하다보면 조상님들의 묘지(墓地)가 겉에는 멀쩡 하드라도 속에는 각종 렴(廉)이 들어차는 경우가 허다하다. 물이 들어차는 수렴(水廉)이 있고 나무뿌리가 시신을 감고 있는 목렴(木廉), 바람을 타 유골이 검게 변해있는 풍렴(風廉), 묘지 속에 파충류나 각종 벌래가 들어가 살고 있는 충렴(蟲㾾), 솜털 같은 것이 체백(體魄)을 감고 있는 모렴(毛㾾), 화기에 노출되어 유골이 새까맣게 타들어가는 화렴(火廉)등 여러 가지가 있다. 이 모두가 조상의 시신을 길지가 아닌 흉지에 모셔져 있기 때문으로 좋지 못한 현상이다. 그런데 근래에 들어 묘 터의 길흉을 떠나 한 가지 더 늘어난 것이 있어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 바로 의렴(衣廉)이라는 것인데 의렴은 돌아가신 분의 옷인 수의를 옛날과 달리 화학 섬유로 된 것을 쓰다 보니 이것이 썩어서 없어지지 않고 유골(遺骨)을 칭칭 감고 있는 상태를 말한다.

그 화학섬유들은(특히 나일론 같은 실) 잘 끊어지지도 않아서 결국 칼로 잘라내어야 하는데 이런 실들이 조상님들의 유골(遺骨)을 칭칭 감고 있는 것은 마치 유골(遺骨)이 포박 줄에 감겨 있는 것과 같아서 망자와 더불어 자손들에게 아주 좋지 못한 영향을 준다. 안동포와 같은 제대로 된 수의들은 가격이 수 백 만원에서 천 만 원대에 이른다. 보통 수 십 만원에서 백 만 원대의 수의들은 대부분 이런 화학 섬유가 섞여 있기 때문에 결국은 마찬가지가 되고 만다. 설령 원단을 천연 섬유로 했다고 하더라도 바느질을 하는 실을 화학 섬유로 쓰게 되면 결과는 마찬가지다. 장례업체에서는 좋다고 권하지만 전문가가 아닌 이상 확인할 수가 없기에 일반인들은 수의를 준비하기가 난감한 실정이다. 이러니 근래 들어서는 가끔은 창호지로 수의를 지어 입히는 경우가 있다. 창호지야말로 절대로 유골(遺骨)을 휘감을 일이 없고 잘 썩어 없어지기 때문에 유골의 자연소진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보통 윤달(閏月)을 기해서 혹시 부모님들의 수의를 장만하시려는 분들이 있는데 심사숙고하여 결정해야한다. 공연히 몇 백 만원의 큰 돈을 들여서 준비한 수의가 부모님들의 유골을 칭칭 감고 있다면 조상에 대한 불효와 더불어 자손들에게도 여러 면으로 좋지 않은 영향을 초래하게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양 삼 열 경주대학교 사회교육원 풍수지리학/교수 youl3848@hanmail.net

 

 

 

 

<온라인미디어 세상- 청도인터넷뉴 항상 앞서갑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보 ycinews@nate.com

☎ 070-7150-6029,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청도인터넷뉴스

cdinews(yc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6.13 지방선거] 이경..
[6.13 지방선거] 이경..
“사랑의 카네이션 ..
[6.13지방선거] 이경..
꽃 찾아~ 벌 따라~ ..
바르게살기위원회 풍..
스승의 날 국민청원 ..
'어르신 사랑합니다,..
청도군, 재난대응 ..
청도군, 농산물 안전..


방문자수
  전체 : 34,487,030
  어제 : 32,410
  오늘 : 966
청도인터넷뉴스 |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내길 178  | 제보광고문의 054-331-602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25 | 등록번호 경북 아 00102호
발행·편집인 양보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보운
Copyright by c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d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