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9-21 오후 6:4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동영상뉴스
청도
전국
정치
인사/동정
화제의인물
출향인소식
탐방
건강과 생활
명예기자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여론광장
올레tv채널경북
다시보기
경북의창
열린초대석
행사중계
문화&예술
렛츠고시골
현장리포트
cdi칼럼
논설위원
2018-03-14 오후 3:15:34 입력 뉴스 > 칼럼/사설

[社說]경마공원 축소안 누가 책임지나



‘레저세특례제한법’에 발목잡혀 8여년째 답보상 태로 시간만 끌어온 영천경마공원 조성사업이 이제 절반규모 수준으로 축소 진행될 전망이다.

 

 영천시 가 지난달 6일 영천시의회 간담회에 보고하면서 언 론에 알려진 사실이다.

 

담당부서는 의회보고에서 한 국마사회의 축소변경안을 영천시와 경상북도가 수 용했다고 밝혔다.

 

 축소안의 수용배경에는 이 사업이 장기간 표류하면서 지역주민들의 비난이 거세지면 서 피로도가 높아지고 레저세를 비롯한 사업관련 법 령들이 해결될 기미가 불투명하자 경마공원 조성사 업의 첫발을 위해 마사회가 제안한 단계별 추진계획 을 수용한 것이다.

 

 다시 말하면 당초 계획대로 사업 을 고집하면 현상황에서 레저세를 비롯한 여타 관 련 법에 발목잡혀 한걸음도 나갈 수가 없으니 작게 라도 시작부터 하고 보자는 절박한 상황인식에서 나 온 고육지책이라 할 수 있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사 태를 해결하기 위해 마사회와 경북도, 영천시가 TF 팀을 구성해 수차례에 걸쳐 관계 부처를 방문했고, 회의를 하는 등 사업해결을 위해 고민했음을 털어놓 았다.


 그러나 사정이 이 지경이돼도 합당한 책임을 보이 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가버리고 없는 전직 국회의 원이야 차치하더라도 현직 국회의원을 비롯한 책임 선상의 어느 누구도 지금껏 일언반구도 없다.

 

2009 년 경마공원 유치 당시부터 지금까지 모두를 알고있 는 김영석 영천시장도 책임있는 해명의 말조차 한마 디 없다.

 

그는 말썽이 돼온 ‘레저세감면법’이 곧 해결 될 것이라고 입버릇처럼 말해왔다. 그러면서 안하는 게 아니지 않느냐, 잘하고 있는데 왜 이러느냐, 그럼 어쩌란 말이냐는 식이다.

 

사실 현재로선 딱히 어떤 방법과 프로세스를 가지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것 도 없다. 하지만 주민들이 원하는 것은 진정어린 사 과와 앞으로의 갈 방향에 대한 납득할 수 있는 해결 방법의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마사회의 사업변 경 축소안이 향후 설계에만 15개월 정도 소요되고, 착공까지는 최소 1년 8개월 이상 소요된다고 한다. 변경안대로 추진되더라도 2022년에나 개장이 가능 하다니 온통 가시밭길이다.

 

김 시장은 3개월여 남짓 이면 임기를 마친다. 불편한 진실이라도 누군가는 책 임있는 자세를 보여 주어야 한다.

 

눈여겨 지켜볼 일 이지만 그냥 간다고 해도 아무렇지 않을 것이다. 하 지만 피해는 모두가 시민들의 몫이다. 차기 영천시의 운전석을 누구에게 맡길 것인가의 이유가 되기도 하 는 중요한 일이다.

 

 

 

<온라인미디어 세상- 청도인터넷뉴 항상 앞서갑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보 ycinews@nate.com

☎ 070-7150-6029,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청도인터넷뉴스

cdinews(yc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강한 습관 “탈모,..
청도군의회 제250회 ..
청도군, 올 하반기 ..
'생활개선청도군연합회..
「1530 싱그린 건강..
창작뮤지컬 77인의 영..
청도용암온천 화재 발생
'학생들과 함께 하는..
경상북도 토목인 한마..
사회복지법인 에덴원..


방문자수
  전체 : 37,461,616
  어제 : 20,809
  오늘 : 731
청도인터넷뉴스 |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내길 178  | 제보광고문의 054-331-602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25 | 등록번호 경북 아 00102호
발행·편집인 양보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보운
Copyright by c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d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