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1-21 오후 2:5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동영상뉴스
청도
전국
정치
인사/동정
화제의인물
출향인소식
탐방
건강과 생활
명예기자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여론광장
올레tv채널경북
다시보기
경북의창
열린초대석
행사중계
문화&예술
렛츠고시골
현장리포트
cdi칼럼
논설위원
2018-05-08 오전 11:16:43 입력 뉴스 > 칼럼/사설

[社 說]환호받지 못하는 승리의 이유



승리한 자가 박수를 받지 못하는 웃지 못할 일이 발생했다. 자유한국당 영천시장 공천 발표에서의 일이다. 이보다 앞서 발표한 광역, 기초의원 공천심사 결과도 어느 정도의 잡음은 들렸지만 이번에는 목소리가 다르다.

 

지역민들은 한국당의 결정을 못믿겠다는 반응과 돈의 힘이 그렇게 강한가에 대한 의문만 제기한다. 한국당의 주요 공천심사 기준에는 도덕성, 지역 유권자의 신뢰도 등 민감한 항목들이 분명히 들어있다. 이것은 선거에 나서는 후보자의 기본 덕목이다.


하지만 한국당의 공천관리위원회는 기본덕목에서 컷오프 대상인 후보자를 버젓이 공천대상에 포함시키더니 결국에는 최종 후보자로 결정하기까지 이른다. 공천자도 극구 아니라고, 자신과는 상관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추문이 회자되는 것부터가 심사기준에 어긋나는 일 아니던가.


그러면 이런 오만한 결정은 무엇을 뜻하는가. 주민들의 반응을 시험이라도 한번 해보자는 것인가. 지역민을 얼마나 가볍게 여기고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다.

 

흠결있는 후보를 서슴 없이 공천하는데서 이미 지역민의 명예와 자존심은 송두리째 짓밟혔는데 시민들의 눈치 한번 보지않는 당의 독선과 오만이 아니고서야 감히 어디라고, 누구라고 이럴 수가 있겠는가.

 

한국당에 몸담고 있는 사람들은 오래전부터 이 지역을 텃밭쯤 생각하고 깃발만 꽂으면 된다고 생각해 왔다. 자기네는 어떤 짓을 해도 처음엔 약간의 저항이 있겠지만 ‘한번 더 아금받게 밟아 버리면 찍소리 못하더라’는 오래된 나쁜 습관이 자리잡고 있다.

 

견제받지 않는 무한권력이나 독재자가 할 소리다. 이 말은 민주사회에 발딛고 사는 지역민을 모욕하는 것임에 다름 아니다. 어차피 본선에서는 자기당 후보가 이길테니 영천의 정서를 볼모로 막장 공천의 끝판왕을 보여주려는 것 같다.

 

막말쇼를 일삼는 이 당의 대표가 하는 말처럼 한번 속일땐 속인 놈이 나쁜 놈이고 두 번 속으면 속은 사람이 바보지만 세 번, 네 번 속이고 또 속는 우리는 무엇인가. 기어히 망해도 이 길을 가려는가.


아직도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깨닫지 못하고 있다면 정말 우려스럽다. 깨어있는 유권자의 호된 회초리가 두렵지 않나. 엄중한 표의 심판을 따끔하게 받을 것이다.


지금은 까막눈에 무지한 백성들이 가득하던 6,70년대의 선거가 아님을 기억해야 한다. 이 나라에도, 우리 영천에도 깨어있는 눈 밝은 양심들과 매의 눈이 지켜보고 있음을 잊지 말기 바란다. 다가오는 선거에서 또 무슨 감언이설과 염치로 표를 모아 달라고 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이것은 차라리 모럴 헤저드다.

 

 

 

 

<온라인미디어 세상- 청도인터넷뉴 항상 앞서갑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보 ycinews@nate.com

☎ 070-7150-6029,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청도인터넷뉴스

cdinews(yc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충효사, 고 신성일 49..
고 강신성일씨 추도식...
청도레일바이크에 미..
이서면 청년회 이웃사..
청도군의회 제251회 ..
청도군노인복지관 YOY..
2018 감성 충만! 공직..
꿈나무 어린이 조기 ..
2018 가족친화 직장교..
청도군, 2019년도 녹..


방문자수
  전체 : 38,758,219
  어제 : 16,519
  오늘 : 1,291
청도인터넷뉴스 |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내길 178  | 제보광고문의 054-331-602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25 | 등록번호 경북 아 00102호
발행·편집인 양보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보운
Copyright by c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d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