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0-23 오후 8:3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동영상뉴스
청도
전국
정치
인사/동정
화제의인물
출향인소식
탐방
건강과 생활
명예기자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여론광장
올레tv채널경북
다시보기
경북의창
열린초대석
행사중계
문화&예술
렛츠고시골
현장리포트
cdi칼럼
논설위원
2020-09-16 오전 11:26:42 입력 뉴스 > 청도

우암 송시열의 묘
풍수연재(200)



충청북도 괴산군 청천면 청천리에 가면 조선 중기의 대학자 우암 송시열의 묘소가 있다. 원래 송시열의 묘소는 경기도 수원의 무봉산에 있었으나 숙종 23년(1697)에 이곳으로 옮겨 왔다. 이곳은 노론사림(老論士林)의 중심인 화양서원이 있던 곳으로 조선시대 학자들의 집결장소였으며 송시열이 벼슬을 그만두고 은거했던 곳이기도 하다. 그의 생애는 인조 11년(1633) 27세의 나이로 생원시에 합격하고 2년 뒤 봉림대군(효종)의 스승이 되었다.

병자호란 후 낙향하였으나 효종이 즉위하자 다시 등용되어 반청(反淸)을 기치로 북벌계획을 추진하였으며 현종 때는 좌의정까지 올랐다. 1689년(숙종15년)에 세자책봉에 반대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제주도로 귀양을 갔으며 국문을 받기위해 상경도중 남인의 책동으로 전북 정읍에서 사사되었다. 그러나 1694년 갑술환국(甲戌換局)으로 다시 서인이 정권을 잡자 그의 죽음이 무죄로 인정되어 관직이 회복되었다. 사 후 영의정에 추증되었고 [조선왕조실록]에 3천 번이나 그 이름이 등장하며 사약을 받고 죽었음에도 유교의 대가들만이 오른다는 문묘와 효종묘(孝宗廟)에 배향되었으며 전국 23개의 서원에서 제향 되었다. 그는 조광조와 더불어 조선을 유교의 나라로 만든 장본인이었고 우리나라 학자 중 공자, 맹자와 같이 ‘자(子)’字를 붙인 유일한 인물로 역사상 가장 방대한 문집인 송자대전(宋子大全)을 남겼다.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문동리 산 114-2 번지에는 그의 증조부모의 묘가 신좌을향(辛坐乙向/東向)으로 모셔져 있고 조부의 묘도 바로 밑에 있다. 이 묘소의 풍수입지는 옥녀가 베를 짜는 형국인 옥녀직금형(玉女織錦形)이라 불리는 명당으로 알려져 있다. 풍수가에선 이 조상들의 음덕으로 송시열이란 큰 인물이 배출되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괴산군 청천면에 있는 우암 송시열의 묘소는 안산이 수체(水體)로 깃발처럼 보이고 묘소 아래에 군졸을 의미하는 청천시장이 있어 풍수가에선 이곳을 장군대좌형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형국이 아무리 좋아도 점혈이 잘못되면 무용지물이다. 본인의 식견으로는 묘소가 위치해 있는 곳이 혈처가 아닌 내룡이 우측으로 방향을 틀고 있는 요도지각의 윗부분이고 묘소아래쪽은 계곡으로 계곡풍을 맞는 호구 처였다. 묘소의 좌향은 자좌오향의 정남향이고 물은 우선수로 손사(巽)방위로 빠져나간다. 이는 팔십팔향법으로 볼 때도 제일 흉하다는 살인대황천(殺人大黃泉)을 범하였다. 자좌오향은 변국을 하면 화국(火局)이 되고 손사(巽巳)방위는 십이포태법으로 임관궁(臨官宮)에 해당되니 『地理五訣』에서는 다 큰 자식이 죽임을 당하고 본국의 재록을 담당하는 복(福)궁까지 치고나가니 명예와 재물 모두를 잃는다는 아주 흉한 향이다. 아무리 좋은 형국이라도 정확한 지점에 정혈이 되어야 하고 국세와 본인의 명(命)에 맞는 좌향을 놓아야 발복을 기대할 수가 있다.

 

 

 

<온라인미디어세상- 청도인터넷뉴스가 항상 앞서갑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보 cdinews@nate.com

☎ 054-331-6026,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청도인터넷뉴스

cdinews(yc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채널경북][news]2020..
황토물된 영천댐…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슬기로운 랜선생활..
공공비축미곡 산물벼..
이만희 의원, NH투자..
농촌일손돕기 알선창..
'방!콕! 이지만 괜찮아..
매전면 청도반시 수확..
영천시 대면 공연 시..


방문자수
  전체 : 52,337,138
  어제 : 39,070
  오늘 : 18,176
청도인터넷뉴스 |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내길 178  | 제보광고문의 054-331-602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25 | 등록번호 경북 아 00102호
발행·편집인 양보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보운
Copyright by c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d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