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0-23 오후 8:3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동영상뉴스
청도
전국
정치
인사/동정
화제의인물
출향인소식
탐방
건강과 생활
명예기자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여론광장
올레tv채널경북
다시보기
경북의창
열린초대석
행사중계
문화&예술
렛츠고시골
현장리포트
cdi칼럼
논설위원
2020-10-08 오후 1:52:46 입력 뉴스 > 청도

이만희 의원, 해양경찰청 방독면 맹독성 발암물질 노출 위험
내구연한 지난 노후 K1 방독면 7,723개 보유해 교체 시급



맹독성 발암물질이 함유된 해양경찰청 노후 방독면의 교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만희 국회의원(국민의힘영천시·청도군)에 따르면, 해양경찰청이 보유하고 있는 14,552개의 방독면 중 89%에 달하는 13,001개의 구형 K1 방독면은 지난 2008년 맹독성 발암물질인 6가크롬이 검출되면서 큰 논란이 있었던 방독면이다.

 

당시 유독가스들과 결합해 화학적 반응을 통해 분해시키는 방독면 내 활성탄에서 6가크롬이 검출되었는데, 그 독성이 매우 치명적으로 알려졌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채 지금은 생산이 중단된 상태이다.

 

2009ADD(국방과학연구소) 보고서를 통해 기준치 이상의 크롬 성분을 흡입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나, 정화통 외벽에 있는 6가크롬이 오래되거나 외부의 충격을 받으면 떨어져 나올 수 있고 호흡기를 통해 흡수될 경우 극소량으로도 인체에 치명적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이러한 위험성을 인정해 미군의 경우 1994년 보급된 M40 계열의 방독면부터는 크롬 성분이 없는 활성탄을 사용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2016년부터 신형 K5 방독면이 개발·보급되어 사용되고 있다.

 

 

 

이만희 의원은 해경의 내구연한이 지난 방독면이 전체 K1 방독면의 59%7,723개에 달한다는 점을 가장 큰 문제로 지적했다. 2001년에 생산·보급되어 내구연한이 10년이나 경과한 방독면도 897개나 될 정도로 노후가 심각하다는 것이다.

 

이만희 의원은 구형 K1 방독면은 훈련 또는 실전 중에 정화통이 찌그러지거나 파손되지 않도록 항상 신경써야 하고, 노후 되었을 경우 별문제가 없는 방독면이기를 빌면서 운에 맡겨야 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나 신형 K5 방독면이 지난 2016년부터 보급되고 있음에도 해경이 노후 방독면 교체를 위해 신형으로 보급한 시기는 지난 2018년부터이다. 2018120, 20191,431개로 단 1,551개만을 신형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방독면의 성능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안전을 위해서라도 신형으로의 교체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만희 의원은 해경이 신형 방독면 보급에 늑장을 부리면서 일선 해경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면서, “노후 방독면들에 대한 면밀한 검사와 함께 신형 방독면의 신속한 보급이 추진될 수 있도록 예산 확보 등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온라인미디어세상- 청도인터넷뉴스가 항상 앞서갑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보 cdinews@nate.com

☎ 054-331-6026,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청도인터넷뉴스

 

cdinews 김지은 기자(cd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채널경북][news]2020..
황토물된 영천댐…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슬기로운 랜선생활..
공공비축미곡 산물벼..
이만희 의원, NH투자..
농촌일손돕기 알선창..
'방!콕! 이지만 괜찮아..
매전면 청도반시 수확..
영천시 대면 공연 시..


방문자수
  전체 : 52,339,183
  어제 : 39,070
  오늘 : 20,221
청도인터넷뉴스 |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내길 178  | 제보광고문의 054-331-602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25 | 등록번호 경북 아 00102호
발행·편집인 양보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보운
Copyright by c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d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