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9-21 오후 6:4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동영상뉴스
청도
전국
정치
인사/동정
화제의인물
출향인소식
탐방
건강과 생활
명예기자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여론광장
올레tv채널경북
다시보기
경북의창
열린초대석
행사중계
문화&예술
렛츠고시골
현장리포트
cdi칼럼
논설위원
2015-06-23 오후 1:38:56 입력 뉴스 > 건강과 생활

입안을 사막으로 만드는 ‘구강건조증’
[건강과 생활]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입 마름은 가볍게 여길 수 있는 증상 같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 일시적으로 입이 마르는 것이 아니라, 하루 종일 입 마름이 지속될 경우엔 더욱 그렇다. 입 마름은 젊은 사람보다 나이든 노인에게 잘 발생한다.

 

전신적인 질환이나 구강 질환에 의한 경우도 있으나 특별한 질환이 없이도 입 마름으로 불편을 겪는 노인들이 이외로 많다. 입안을 사막으로 만드는 구강건조증, 그 원인과 해결책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 침에 대해 먼저 알자

 

침은 하루에 1~1.5L 정도로 많은 양이 분비된다. 식사나 음식물의 섭취에 의해 자극되어 분비되는 ‘자극 시 침 분비’가 있고, 가만히 있을 때도 분비되는 ‘안정 시 침 분비’가 있다.

 

침의 역할은 소화작용, 윤활작용, 저작시 보조작용, 용해작용, 자정작용, 항균작용, 완충작용, 치아의 보호작용, 체액량의 조절작용 등 다양하다. 때문에 침 분비양이 적어질 경우 입이 마르는 증상 이외에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침샘에는 귀밑샘, 턱밑샘, 혀밑샘의 3개의 큰 침샘이 있고, 입술이나 입천장 등의 점막에 무수히 많은 작은 침샘들이 존재한다.

 

노인 구강건조증의 원인

 

연령이 높아질수록 침샘에서 침을 생산하는 조직이 감소하고 침샘에 보관되는 침의 양도 줄어들게 되어, 안정 시에 분비되는 침의 양 또한 줄어들게 된다. 노인층에서 구강건조증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를 이와 관련지어 생각해볼 수 있다.

 

하지만 구강건조증 환자에서 실제로 침샘의 기능저하가 있는 경우는 50% 정도 선이기 때문에 다른 복합적인 원인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또 나이 드는 것 자체만으로 구강건조증의 원인을 설명하기에는 논란이 많다는 것도 생각해 보아야 한다.

 

그렇다면 구강건조증의 원인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몸 안의 수분량 감소, 그리고 각종 약제의 복용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나이가 고령화될수록 각종 성인병에 걸리기 쉽고 그에 따라 복용하는 약물이 많아지는데, 복용 약물 중 당뇨 등의 질환과 관련된 약제나 이뇨제 등을 포함하는 고혈압약, 항히스타민제, 항우울증약 등의 정신과 약물들이 있을 경우 침의 분비가 줄어들어 구강건조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침샘의 질환이나 전신적인 질환 즉, 당뇨병, 파킨슨병 등 특정 질환과 관련해서도 구강 간조증이 나타날 수 있다.

 

구강건조증의 증상

 

보통 1분간 분비되는 침의 양이 0.1ml 이하이면 구강건조증으로 진단한다. 야간 수면 중에는 침의 분비가 줄어들게 되는데 구강건조증 환자의 경우 그 증상이 더욱 심해져 단잠을 깨고 물을 마셔야 하는 불편감을 겪게 된다.

 

뿐만 아니라 구강건조증이 지속되면 침의 세정작용이 적어져, 입 냄새가 심해지고, 충치나 치주염 등이 잘 생길 수 있다는 문제가 있다. 또한 윤활작용의 부족으로 구강점막이 헐거나, 염증이 잘 발생하고, 작열감 등의 통증을 호소하게 된다.

 

음식물에 들어있는 성분들을 녹여 맛을 느끼게 하는 작용이 떨어지기 때문에 음식 맛이 이상하게 여겨지거나 맛을 제대로 못 느끼는 것도 구강 건조증의 증상이다.

 

구강건조증 개선을 위한 방법

 

입 마름이 심할 경우엔 하루에 물을 1.5~2L 이상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 신맛이 많이 나는 과일이나 음식을 자주 먹는 것과 식사할 때 음식을 오래 씹어 침의 분비가 충분히 일어나도록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그리고 침샘을 마사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침샘을 자극할 목적으로 식사 전에 마사지를 하는 것이 효과적인데, 먼저 귀밑샘은 가장 침의 양이 많은 곳으로 자극 시 묽은 침이 많이 나오게 된다.

 

귀밑부위를 턱뼈 뒤에서 회전하며 마사지하고 앞으로 밀어내는 방식으로 10회 정도 시행한다. 턱밑샘은 엄지손가락을 이용하여 양측의 턱밑을 마사지하는데 귀 뒤에서부터 턱밑으로 쓸어 올리듯이 시행한다.

 

구강건조증이 오래 가고 그 불편감 또한 계속된다면 전문가의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구강건조증은 충치나 치주염 등의 입속 질환을 더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방치하지 말고 반드시 치료하도록 하자.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건강검진센터 김옥동 원장.

 

<검진문의>

 대구지부 (053)757-0500, http://daegu.kahp.or.kr

 경북지부 (053)350-9000, http://gb.kahp.or.kr

 

 

 

<온라인미디어 세상- 청도인터넷뉴스가 항상 앞서갑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제보 cdinews@nate.com

☎ 070-7150-6029,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청도인터넷뉴스>

청도인터넷뉴스(cd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강한 습관 “탈모,..
청도군의회 제250회 ..
청도군, 올 하반기 ..
'생활개선청도군연합회..
「1530 싱그린 건강..
창작뮤지컬 77인의 영..
청도용암온천 화재 발생
'학생들과 함께 하는..
경상북도 토목인 한마..
사회복지법인 에덴원..


방문자수
  전체 : 37,461,636
  어제 : 20,809
  오늘 : 751
청도인터넷뉴스 | 경북 청도군 청도읍 한내길 178  | 제보광고문의 054-331-6029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25 | 등록번호 경북 아 00102호
발행·편집인 양보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보운
Copyright by c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d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