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7 11:14

  • 뉴스 > 청도

청도군공무원노조, 임금인상 등 처우개선 요구 1인 시위

공무원보수 7.4% 인상 및 공무원 노동자 희생 강요 중단 요구

기사입력 2022-08-01 11:1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청도군공무원노동조합은 1일 청도군청 현관앞에서 23년도 공무원보수 7.4% 인상, 일방적 공무원보수위원회 운영에 대하여 정부의 자성과 공무원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이날 정순재 위원장과 노조 운영위원들은 공무원보수 7.4% 인상 및 공무원 노동자의 희생 강요 중단 요구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차례로 1인 시위를 진행하여 일방적 보수인상률 결정의 부당성과 실질적 임금교섭 실시의 필요성을 알렸다.

특히, 이날 1인 시위는 청도군공무원노조를 비롯해 공노총 소속 104개 단위노조가 정부청사와 전국 각지의 청사에서 동시에 진행되어 의미를 더했다.

오는 19일까지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일대에서도 공노총 소속 5개 연맹이 격일 단위로 릴레이 시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정순재 위원장은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열악한 하위직 공무원의 처우와 정부의 반노동적 행위를 집중적으로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계속되는 농성투쟁에 참석하여 공무원 노동자에 대한 정당하고 실질적인 보상이 반드시 주어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cdinews@nate.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